2020.10.21 (수)

  • 흐림속초10.7℃
  • 구름많음6.6℃
  • 흐림철원6.8℃
  • 흐림동두천8.6℃
  • 흐림파주7.4℃
  • 흐림대관령1.1℃
  • 박무백령도14.9℃
  • 구름많음북강릉12.2℃
  • 구름많음강릉11.8℃
  • 구름많음동해9.0℃
  • 흐림서울12.6℃
  • 흐림인천13.2℃
  • 흐림원주9.0℃
  • 구름많음울릉도16.8℃
  • 흐림수원12.6℃
  • 구름많음영월6.0℃
  • 흐림충주8.3℃
  • 흐림서산9.8℃
  • 흐림울진10.0℃
  • 연무청주11.3℃
  • 박무대전10.2℃
  • 흐림추풍령7.9℃
  • 구름많음안동8.3℃
  • 흐림상주6.4℃
  • 구름많음포항12.0℃
  • 흐림군산11.0℃
  • 박무대구9.7℃
  • 흐림전주12.1℃
  • 구름많음울산11.8℃
  • 흐림창원12.5℃
  • 흐림광주12.6℃
  • 구름많음부산15.5℃
  • 흐림통영15.0℃
  • 흐림목포13.7℃
  • 구름조금여수15.5℃
  • 흐림흑산도17.4℃
  • 흐림완도14.2℃
  • 흐림고창10.4℃
  • 흐림순천8.8℃
  • 박무홍성(예)8.9℃
  • 흐림제주18.4℃
  • 흐림고산18.7℃
  • 흐림성산17.8℃
  • 흐림서귀포18.8℃
  • 흐림진주9.1℃
  • 흐림강화10.0℃
  • 흐림양평8.8℃
  • 흐림이천7.8℃
  • 흐림인제6.4℃
  • 흐림홍천6.6℃
  • 구름많음태백2.3℃
  • 흐림정선군6.4℃
  • 흐림제천6.4℃
  • 흐림보은6.0℃
  • 흐림천안7.9℃
  • 흐림보령12.3℃
  • 흐림부여8.9℃
  • 흐림금산6.9℃
  • 흐림9.9℃
  • 흐림부안11.8℃
  • 흐림임실7.6℃
  • 흐림정읍13.0℃
  • 흐림남원9.0℃
  • 흐림장수6.2℃
  • 흐림고창군13.1℃
  • 흐림영광군11.1℃
  • 흐림김해시12.3℃
  • 흐림순창군9.0℃
  • 흐림북창원12.3℃
  • 구름많음양산시12.9℃
  • 흐림보성군11.8℃
  • 흐림강진군11.9℃
  • 흐림장흥11.1℃
  • 흐림해남10.8℃
  • 흐림고흥11.6℃
  • 흐림의령군9.1℃
  • 흐림함양군6.9℃
  • 흐림광양시14.0℃
  • 흐림진도군12.8℃
  • 구름많음봉화4.4℃
  • 흐림영주6.4℃
  • 흐림문경6.5℃
  • 구름많음청송군5.6℃
  • 구름조금영덕9.6℃
  • 흐림의성6.0℃
  • 흐림구미8.5℃
  • 구름많음영천7.5℃
  • 구름많음경주시8.5℃
  • 흐림거창6.3℃
  • 구름조금합천8.0℃
  • 흐림밀양9.1℃
  • 흐림산청7.1℃
  • 구름많음거제13.2℃
  • 흐림남해12.4℃
기고문-탄소중립연대 40개 지부, 연대 새로운 출발에 부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기고문-탄소중립연대 40개 지부, 연대 새로운 출발에 부쳐

-환경을 보호하는 일에 자격증은 필요하지 않다

-환경을 보호하는 일에 자격증은 필요하지 않다

 

[크기변환]3.송영선.jpg

>송영선 탄소중립실천연대 환경모니터링위원장

 

중앙정부가 제시한 비전에 맞춰 탄소중립실천연대로 거듭나는 발족식이 지난 24일 40개 지부.지회 연대로 개최됐다.


탄소중립실천연대는 전신인 에코플러스21에서부터 지금까지 환경보호가 곧 사랑하는 가족과 이웃을 지키는 일이라 믿고 활동해 왔다.

 

요즘 가장 화두가 되는 단어가 있다면 포스트 코로나 일 것이다. 이 단어가 주는 교훈이 있다면, 우리에겐 돌이킬 수 있는 기회들이 분명 존재 했다는 것이다. 환경도 마찬가지다. 환경을 지킬 수 있는 기회들이 또한 이미 많이 있었고 어쩌면, 오늘이 바로 환경을 지킬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일 수도 있다.

 

최고의 위기관리는 위기가 오지 않게 하는 거라 했다. 안타깝게도 자연은 기후위기처럼 이미 우리에게 수차례 위험 신호를 보냈었고 또 보내고 있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일이 반복 돼서는 안 된다.

그렇다면, 왜 그 많은 위기의 신호들에도 불구하고 환경운동은 늘 소수의 사람들의 몫으로만 여겨져 왔을까? 다양한 이유가 있겠지만, 환경오염이 우리 삶에 즉각적인 변화를 가져오지는 않기 때문이지 않을까. 코로나19처럼 일상을 흔들 만큼의 즉각적인 변화가 느껴지지 않기에 환경위기를 그저 먼 나라의 이야기로만 치부 했던 건 아닐까.

 

탄소중립실천연대는 지난 5년 동안 여수에서 시민들과 함께 대기환경모니터링을 진행했다.

 앞으로 실천연대의 주 사업 역시 환경모니터링이 될 것이다. 모니터링에 참여해주신 시민들로부터 가장 많이 들었던 말이 있다. “내가 사는 곳에 이런 악취가 나고 있었는지 미처 몰랐다.” 바로 이것이다. 지금까지 여러 매체를 통해 간접 경험만 가능 했던 오염된 환경을 피부로 직접 느끼고 환경위기의 심각성을 함께 깨닫는 이 과정을 우리는 환경모니터링이 가지고 있는 가장 중요한 의미라 생각한다.

 

그렇다면 또 하나의 주제로 지난 200회 동안 모니터링을 했던 우리 여수시 환경은 어떨까?

 

좋고 나쁘고를 평가하기 전에, 실제로 여수 무선동에 거주 중인 시민분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특히 겨울만 되면 공단의 화학냄새로 환기를 시키기도 어렵다고 했다. 이 말은 만약, 노후화된 공단에서 유독가스 유출사고가 발생했을 시 시민들이 거주하는 곳까지 유독물질이 바람을 타고 얼마든지 날아 올 수 있음을 증빙하고 있는 것이다. 그럼에도 거주지와 공단의 경계에는 측정기나 경보기를 찾아보기 힘든 게 현실이다. 물론, 주요 지역에 대기환경 측정소가 설치되어 있다. 그러나 재앙이 시작되기 전에 구체적인 계획으로 대비를 해야 하지 않을까.


무엇보다 가장 안타까운 건 공단과의 비교적 거리를 두고 거주하는 시민들 중에는 여수시 환경에 아무런 관심조차 없는 분들도 비일비재 하다는 것이다. 우리 실천연대는 앞으로 환경모니터링을 통해 이런 분들. 또한 환경에 관심을 가지고 지키는 일에 직접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환경을 지키기 위한 다양한 방법들과 대안들에 대해 이야기 하면서 반드시 병행되어야 할 게 있다면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이 위기를 직감하고 공감할 수 있게 하는 일이라 생각한다. 그리고 그 일에 우리 실천연대가 환경모니터링을 통해 앞장서 나가겠다.

 

이미 환경위기는 시작됐다.

그리고 환경을 보호하는 일에 자격증은 필요하지 않다. 마지막 기회일지 모를 바로 지금 이 순간, 저부터, 그리고 여러분들부터 시작해야 한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