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8 (토)

  • 구름조금속초23.9℃
  • 구름조금25.2℃
  • 구름조금철원24.6℃
  • 맑음동두천26.0℃
  • 맑음파주24.8℃
  • 흐림대관령18.7℃
  • 맑음백령도23.7℃
  • 흐림북강릉22.3℃
  • 흐림강릉23.3℃
  • 구름많음동해23.3℃
  • 맑음서울26.1℃
  • 맑음인천26.3℃
  • 구름많음원주23.5℃
  • 구름조금울릉도21.8℃
  • 맑음수원26.3℃
  • 흐림영월23.4℃
  • 맑음충주22.5℃
  • 맑음서산25.3℃
  • 구름많음울진24.8℃
  • 맑음청주24.1℃
  • 맑음대전25.5℃
  • 맑음추풍령22.8℃
  • 흐림안동19.5℃
  • 맑음상주21.7℃
  • 구름많음포항23.7℃
  • 맑음군산24.5℃
  • 구름많음대구24.4℃
  • 맑음전주24.3℃
  • 구름조금울산24.4℃
  • 맑음창원24.9℃
  • 구름많음광주24.1℃
  • 구름조금부산26.2℃
  • 구름조금통영23.9℃
  • 맑음목포24.6℃
  • 구름조금여수23.9℃
  • 구름많음흑산도24.2℃
  • 구름많음완도25.2℃
  • 맑음고창24.8℃
  • 흐림순천24.3℃
  • 맑음홍성(예)23.8℃
  • 구름조금제주27.8℃
  • 구름많음고산27.0℃
  • 구름많음성산25.8℃
  • 구름조금서귀포26.1℃
  • 흐림진주24.3℃
  • 맑음강화25.1℃
  • 구름조금양평24.5℃
  • 구름조금이천25.0℃
  • 흐림인제23.6℃
  • 구름조금홍천25.3℃
  • 흐림태백16.6℃
  • 흐림정선군21.6℃
  • 구름많음제천22.7℃
  • 맑음보은22.2℃
  • 맑음천안23.7℃
  • 맑음보령25.6℃
  • 맑음부여24.5℃
  • 맑음금산23.8℃
  • 맑음24.7℃
  • 맑음부안23.9℃
  • 맑음임실23.9℃
  • 맑음정읍23.7℃
  • 구름많음남원23.0℃
  • 맑음장수23.7℃
  • 맑음고창군24.8℃
  • 맑음영광군24.8℃
  • 맑음김해시25.7℃
  • 구름많음순창군24.2℃
  • 구름많음북창원26.2℃
  • 구름많음양산시26.2℃
  • 흐림보성군25.9℃
  • 구름많음강진군26.0℃
  • 흐림장흥25.1℃
  • 구름많음해남26.1℃
  • 흐림고흥24.4℃
  • 구름조금의령군25.6℃
  • 구름많음함양군24.6℃
  • 흐림광양시25.0℃
  • 맑음진도군26.1℃
  • 흐림봉화19.7℃
  • 흐림영주20.7℃
  • 구름많음문경22.1℃
  • 구름많음청송군22.0℃
  • 흐림영덕22.5℃
  • 흐림의성20.2℃
  • 구름조금구미22.8℃
  • 흐림영천22.9℃
  • 흐림경주시24.6℃
  • 구름많음거창24.3℃
  • 맑음합천25.1℃
  • 구름많음밀양26.1℃
  • 구름많음산청23.4℃
  • 맑음거제23.7℃
  • 구름조금남해23.7℃
우동식의 詩읽어 주는 남자 - 조영심 시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우동식의 詩읽어 주는 남자 - 조영심 시인

조영심시인의 '시월의 봄'

우동식의 詩읽어 주는 남자 - 조영심시인


시월의 봄
 

[크기변환]조영심시인우동식.jpg

>조영심시인
 

시월에 사월의 봄을 건넌다는 너의 우주는 시월일가 사월일까

보랏빛 꽃송이들이 하늘에 분칠하는 지금

나는 언제나 섬이요 키 작은 봄풀도 서너 척 오엽송도 몇 척이라고 읊는 내 가슴은 시월의 섬일 것인가 섬의 사월일 것인가

제 꽃향기 한 모금 변변히 뿜지 못하고 어느 한 조각 다짐도 선선하지 못했던 시월의 시린 어깨 어딘가에서

고개 숙여 나를 내려 보던 너를 털고 먼 하늘로 눈빛 쏘아 도톰한 꽃심으로 말을 건네던 그 날을, 두고, 두고 사월이라 할 수 있을 것인가 정녕코

시월에 맞이하는 어느 쓸쓸한 봄날에

혼자 떨어져 오지게 견디던 내가 꽃받침 하나 없는 꽃으로 살다 순간, 꽃마저 사라지고 오로지 색깔 하나로만 기억될지라도

시월의 외진 봄날들도 꽃처럼 살다 보면  서로가 환한 꽃으로 번지지 않겠냐고 사월에 너를 떠 보고 알뜰한 시월에게 물어본다

시월 어디쯤에 사월은 살고 있나
 
 
 

//////詩詩한 이야기

존재론적 인식론의 봄
 
 

[크기변환]우동식시인2.jpg

>우동식 시인
 
 
나는 존재와 부재사이에 있다.
나는 있으나 나는 없고 나는 없으나 나는 있다.
시공을 뛰어 넘는 순간이다.  분명 사월의 봄인데 나는 시월의 가을 속에 있다.
순식간에 한 계절을 뛰어 넘어 시월의 봄을 맞은 거다. 나는 나인데 나와 함께 하는 우주는 시월일까 사월일까 이것은 존재론적 입장이다. 나는 지금 어디에 존재하는가에 대한 물음이다. 자아 속에는 시월인데 타아 속에서는 사월이다.
나는 봄을 살고 있는가? 가을을 살고 있는가? 누구를 위해 종을 울리는가?

나의 인식론은 언제나 섬이다.
정현종시인은 사람과 사람 사이에  섬이 있다. 라고 했지만 시인의 인식은 섬과 섬 사이에 있는 또 다른 섬으로 자신을 인식 한다. 
혼자 떨어져 오지게 견디던 그 날들은 시월의 섬이던지 섬의 사월일 것이다. 시적 화자의 삶은 어디서든지 섬이라고 느낀다. 제 꽃향기 한 모금 변변히 뿜지 못하고 어느 한조각 다짐도  선선하지 못했던 시월의 시린 어깨에서는 섬의 그늘이 보인다.
꽃받침 하나 없는 꽃으로 살다 꽃마져 사라지는 순간 색깔하나로 기억될 섬을 인식한다. 

누군가를 위하여 봉사하고 희생하고 헌신하다가 문득, 그런 생각이 들 때가 있다. 나는 지금 무엇을 하고 있는가? 나는 왜 모든 것을 팽개치고 이곳에서 섬처럼 홀로 서 있는가? 가을을 사는 내가 누구의 봄꽃을 피우기 위해 시월 어디쯤에 사월을 살고 있는가?

인생을 사계절로 본다면 시인의 계절은 가을이 무르익어 갈 무렵이다. 그러나 봄꽃들을 피우고자 스스로 봄날 꽃받침이 되고자 하는 것이다. 
존재론적 인식론의 합일은 시월의 외진 봄날들도 꽃처럼 살다보면 서로가 환한 꽃으로 번지지않겠느냐고 사월의 청춘들에게 떠보고 시월의 나에게 답해 보는 것이다.

시월의 어디쯤에 사월을 살고 있는 시공을 초월한 존재론적 인식이다.
그래서 이 시의 묘미는 존재론적 인식론의 합일에 이르게 된다는 철학적 사유를 던진다
섬과 섬 사이에 사람이 있다. 시월과 사월 사이에 꽃이 핀다.

누구나 가을이거나 겨울 계절 속에 존재 할지라도 인식론적으로 봄날이며 봄꽃과 향기를 기대하게 되는 것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