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4 (월)

여수·순천 갑, 을, 병 3개 선거구 조정 방안 대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여수·순천 갑, 을, 병 3개 선거구 조정 방안 대두

국회서 전남 선거구, 선관위 선거구 획정안과 다른 방안 논의
국민의힘·개혁신당, 주요 전략지로 전남 동부권 주목
여수지역 총선 대결 구도 거대 변화 예상

-국회서 전남 선거구, 선관위 선거구 획정안과 다른 방안 논의

-국민의힘·개혁신당, 주요 전략지로 전남 동부권 주목

-여수지역 총선 대결 구도 거대 변화 예상

 

[크기변환]제목을 입력해주세요_-001.png

▲국회서 논의되고 있는 전남 선거구 조정 방안


4월 10일 진행되는 제22대 총선을 앞두고 새로운 전남지역 선거구 조정안이 주목되면서, 여수와 순천이 여수·순천 갑, 을, 병 3개 선거구로 조정되는 방안이 대두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선거구 획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해당 획정안에서는 전남은 기존 10개 선거구를 유지하고 서부권을 조정해 동부권의 선거구를 늘리는 방식을 제안했다.


하지만 국회가 설 연휴 전 선거구 확정을 목표로 선거구 획정안 논의를 진행하며, 서부권인 영암·무안·신안, 나주·화순 선거구를 기존과 같이 유지하고 동부권을 조정하는 안이 급부상하고 있다.


순천·광양·곡성·구례 갑, 을로 나뉘었던 선거구를 광양·곡성·구례로 분구, 여수와 순천을 묶어 여수·순천 갑, 을, 병 3개 선거구로 조정하는 방안이다.


여수, 순천의 전체 의석수에는 변화가 없으나, 만약 해당 안으로 선거구가 확정된다면 여수지역 정치권에서 정당들 간 큰 충돌이 예상되고 있다.


한편, 현재 여수 갑, 을의 경우 민주당이 의석을 차지하고 있으나, 여수·순천의 선거구가 통합될 경우 전남 동부권 순천 지역을 공략 중인 이준석, 천하람의 개혁신당과의 경쟁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역시 전남 동부권을 주요 전략지로 설정하고 있는 만큼, 국회에서 이번주 선거구 확정을 목표, 결과에 따라 우리 지역 총선 대결 구도에 있을 거대한 지각 변동이 주목되고 있는 상황이다.

 

20240205_1.jpg


황은지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