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4 (월)

여수시의회 여순사건특별위원회, 여순사건 희생자 집단묘역 참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여수시의회 여순사건특별위원회, 여순사건 희생자 집단묘역 참배

설 명절 맞아 여순사건 희생자 시립공원묘지 참배·헌화
“희생자와 유족 숭고한 희생 헛되지 않도록 진상조사보고서 작성기획단 재구성"

-설 명절 맞아 여순사건 희생자 시립공원묘지 참배·헌화

-“희생자와 유족 숭고한 희생 헛되지 않도록 진상조사보고서 작성기획

 

[크기변환]사진자료2(여수시의회 여순사건특별위원회 설 명절 맞아 여순사건 희생자 집단묘역 참배).jpg

▲여수시의회 여순사건 특별위원회 여순사건 희생자 집단묘역 참배


여수시의회 김영규 의장을 비롯 여순사건 특별위원회(위원장 이미경) 위원들이 민족 대명절 설날을 앞두고 여순사건 희생자 발굴 유해가 안치된 여수시립공원묘지 내 집단묘역을 참배·헌화했다.


위원들은 참배를 통해 여순사건으로 억울하게 목숨을 잃은 영령들이 위로받고, 사건의 진상이 올바로 규명되어 희생자와 유족의 명예회복이 조속히 이뤄지기를 염원했다.


또한 여순사건 진상조사보고서 작성기획단이 편향된 역사관을 가진 위원들로 구성된 것에 대한 정부의 무책임한 행태에 지역사회의 지탄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유족회와 전남동부권 시의회 의원들이 기획단 재구성을 위한 강력한 촉구에 나서며 이번 참배에 의미를 더했다.


김영규 의장과 이미경 특위 위원장은 “진상조사보고서 작성기획단은 유족들과 시민들이 수긍할 수 있는 인물들로 재구성해야 할 것이며, 희생자와 유족들의 일분일초를 헛되이 하지 말라”며 “정부가 의지를 보이지 않으면 시민들과 유족들의 강한 반대에 부딪칠 수밖에 없을 것이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한편 시립공원묘지 희생자 집단묘역은 지역 시민사회와 여수시가 마련한 공간으로, 호명동과 봉계동 지역에서 발굴·수습한 암매장 희생자들을 안치한 공간이다. 암매장 희생자의 발견은 국가폭력의 핵심적인 증거로써 ‘여순사건특별법 제정’의 단초를 마련하였다.

 

20240208_2.jpg

 

김영주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