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8 (화)

‘하수처리수 관로공사’ 공사개요판은 어디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하수처리수 관로공사’ 공사개요판은 어디에?

여수시의 ‘시민 배려없는 행정’, 시공사의 ‘안전불감증’
여수시 방관과 묵인, 불편은 시민 몫
공사 관계 차량 도로 점용, 교통체증 심각

-여수시의 ‘시민 배려없는 행정’, 시공사의 ‘안전불감증’ 

-여수시 방관과 묵인, 불편은 시민 몫

-공사 관계 차량 도로 점용, 교통체증 심각 

 

1.jpg

▲4월5일 공사관계차량이 도로를 막고 있어 차량 정체 심각

 

2.jpg

▲4월8일 취재 이후 변화된 공사현장

 

3.jpg

▲뒤늦게 현수막을 내걸은 여수시


여수시 하수처리수 재이용 관로 설치공사 지역인 신기동에서 쌍봉사거리 현장에는 공사개요판이 없는 몰래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수개월째 진행되는 공사만으로도 차량이 정체되고 불편한데 게다가 공사중인 작업자들이 도로를 점용, 출퇴근 시간 교통체증을 심각하게 유발하고 있어 시민들의 원성이 극에 달했지만 여수시의 방관과 묵인으로 불편함은 시민의 몫이다. 


공사개요판도 없이 진행되는 공사장 현장, 안전표지판도 허술하고 교통 마비로 사고의 위험까지 있는 무분별한 공사 강행은 여수시의 시민 배려없는 행정과 시공사의 안전불감증을 여실히 드러냈다. 


도로에는 ‘공사로 인해 불편함을 드려 죄송하다’는 그 흔한 현수막 한 장도 없던 여수시가 뒤늦게 현수막을 게재하는 등 늦장 수습을 하고 있지만 이미 화난 민심의 눈총은 여전하다. 


시민 이모씨는 “결국 언론에 제보하고 기자가 나서니까 행정이 움직이는것인가”라며 “시민들의 불편함을 인지하고 미리 대책을 세우는 행정이 아쉽다”고 말했다.


한편, 여수일보는 지난 5일 여수시 하수처리수 재이용 관로 설치공사가 진행중인 신기동에서 쌍봉사거리의 차량 정체 심각성에 불편함을 호소하는 제보가 있어 취재를 나선바 있다.


20240408_1.jpg

최향란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