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교육 현장 의견 반영하라”, 전남도교육청 7월 조직개편 연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교육 현장 의견 반영하라”, 전남도교육청 7월 조직개편 연기

전남도교육청, 7월 1일 단행 예정이었던 조직개편 교육현장과 소통 위해 연기
현장 목소리 반영한 ‘교육’위한 조직개편 시행하라 요구

-전남도교육청, 7월 1일 단행 예정이었던 조직개편 교육현장과 소통 위해 연기

-현장 목소리 반영한 ‘교육’위한 조직개편 시행하라 요구

 

[크기변환]전남교사노동조합, ‘교육 중심 전남교육청 조직개편 촉구01.jpg

▲5월 22일 ‘2024. 조직개편 공개 설명·토론회’ 현장


지난 27일 전라남도교육청(교육장 김대중)이 7월 단행하기로 한 조직개편을 연기하겠다고 발표, 교육 현장의 목소리를 충분히 반영하는 조치가 나올지 주목되고 있다.


전남도교육청은 지난 4월 30일 발표를 통해 ‘학생과 학교 교육현장 지원을 최우선으로 하는 조직 개편’을 7월 1일에 시행하기로 했으나, 전남교사노동조합은 5월 17일 해당 조직 개편안이 ‘미래교육이 아닌 미래행정’을 위한 것이라며 비판에 나섰다.


전남교사노동조합은 해당 개편안이 △학교 현장의 요구를 듣는 절차 없이 학교 현장을 지원하겠다는 것과 △교육활동을 침해받는 현장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내용이 없으며 △현장 에듀테크 활용 지원이 부족함에도 기존 체계 정비보다는 새로운 체계만을 도입하려는 문제, △학교 행정부담이 교사 업무 증가로 이어져 교육의 질이 하락하는 근본적인 문제 해결이 담기지 않았다는 등의 문제를 지적하며 “현 조직개편안에 따르면 전남교육은 ‘행정’을 중심으로 한 ‘교육’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5월 22일 ‘2024. 조직개편 공개 설명·토론회’에서도 전남교사노동조합은 여전히 업무의 효율성만을 추구한 개편안임을 지적, 조직개편 추진 과정에서 구성된 17명의 TF팀 구성에 “교사수업 피해 최소화를 위해 교사는 배제하였다”는 도교육청의 입장을 “교사를 배려하는 것이 아닌 왕따 시키는 것”이라며 강력히 비판했다. 


전라남도교육청이 추진하려는 조직개편안이 ‘행정 절차’에만 치중하여 현장의 목소리가 반영되지 못한 허울뿐인 ‘좋은 교육’을 좇고 있다는 교육현장의 지적이 이어지자, 전남도교육청은 5월 27일 이번 개편안을 교육현장의 충분한 의견 수렴 후에 재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어 교육구성원들과 충분한 소통을 통해 학교 행정업무 개선 및 본청 사업 조정 폐지 등과 연계해 조직개편을 재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학교 현장에서 행정 업무가 교사들에 치중되어 학생들을 위한 교육의 질이 떨어지고 있다는 지적은 오랫동안 이어져왔다.


5월 13일 전남교사노동조합이 발표한 성명서에는 “교육활동 침해 피해 시 비정기 전보가 가능하다는 인사관리기준(2024학년도 전라남도교육공무원 인사관리기준(유·초등), (중등) 제13조 5호)이 있으나, 교원의 ‘긴급한’ 인사이동이 필요함에도 병가, 연가 등의 임시조치만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다”라는 교육 현장의 모습을 언급하고 있다.


교육자와 학생의 원활한 유대관계 형성이 좋은 교육의 밑바탕이 되는 만큼, 적합한 현장 이해를 통한 지원과 조직 구성원들이 함께 하는 노력이 필요하기에 향후 조직개편이 전남도교육청과 교육 현장 간의 원활한 소통을 통해 적합하게 이루어질지 주목된다.


20240528_2.jpg

황은지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