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영산강유역환경청, 환경오염 불법행위 사전 예방 나선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영산강유역환경청, 환경오염 불법행위 사전 예방 나선다

하절기(6월~8월) 환경오염 불법행위 순찰 및 집중 점검 실시
환경시설 기술지원 요청 시 사업장에 기술지원 가능

-하절기(6월~8월) 환경오염 불법행위 순찰 및 집중 점검 실시

-환경시설 기술지원 요청 시 사업장에 기술지원 가능

 

[크기변환]사진1(순창군 두승제 1배수통문).jpg

▲홍수기 대비 섬진강 하천시설물 안전점검 중인 박연재 청장


영산강유역환경청(청장 박연재)은 하절기 집중호우 기간 발생할 수 있는 환경오염물질 무단배출 등의 불법행위 사전 예방에 나선다.


환경오염물질 무단배출 등의 불법행위로 인한 녹조발생과 공공수역 등의 오염이 우려됨에 따라, 6월부터 8월까지 환경오염행위 특별감시·단속 계획을 수립하여 실시한다.


이번 특별감시·단속 계획에 따라 집중 순찰 및 특별단속, 기술지원 등이 추진된다.


집중 순찰은 관내 주요 산업단지 7개소 및 6개 광역상수원 상류지역, 2개 보 등 수질오염 우려지역을 대상으로 폐수 무단방류, 수질 이상유무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특별단속은 장마철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광역 상수원 상류 오염물질 배출시설, 휴가철 캠핑장 개인하수처리시설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아울러, 사업장(광주, 전남, 제주)에서 운영 중인 환경시설에 문제가 발생하여 기술지원을 요청하면, 영산강유역환경청이 녹색환경지원센터 및 민간환경감시단과 협업하여 해당 사업장에 기술지원을 해오고 있다.


박연재 청장은 “하절기에는 집중호우 기간에 오염물질 무단배출 등으로 인해 환경오염 및 녹조 발생 등이 가중될 수 있으므로, 적극적으로 지도·점검을 실시하겠다”면서 “해당 사업장에서도 자체적으로 철저한 대비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20240612_1.jpg

황은지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