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여수 거문도 바닷길 ‘활짝’ 열렸다, ‘하멜호’ 취항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여수 거문도 바닷길 ‘활짝’ 열렸다, ‘하멜호’ 취항

여수~거문 간 신규 정기여객선 여수 연안여객선 터미널에 취항
1일 2회 왕복운항, 2시간 소요로 시간 단축

-여수~거문 간 신규 정기여객선 여수 연안여객선 터미널에 취항

-1일 2회 왕복운항, 2시간 소요로 시간 단축

 

[크기변환]1 여수 거문도 바닷길 ‘활짝’ 열렸다..jpg

▲여수~거문 간 신규 정기여객선 '하멜호'


여수~거문 간 정기여객선 ‘하멜호'가 신규 취항함에 따라 거문도 바닷길이 ‘활짝’ 열렸다.


KT 마린 선사 주최로 5일 오후 여수 엑스포 터미널에서 진행된 ‘하멜호’ 취항식에는 정기명 시장, 주철현 국회의원, 선사 관계자, 마을 주민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하멜호’는 590톤 규모에 여객정원 430명, 최대속도 40노트에 달하는 초 쾌속 대형 여객선으로 여수~나로도~손죽~초도~거문 항로를 운항한다.


1일 오전, 오후 2차례 왕복 운항 예정이며, 여수~거문 간 운항 시간은 2시간 10분 정도로, 기존 3시간이 넘는 항해시간을 단축시키며 섬 주민들의 정주여건을 크게 개선시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그간 여수~거문항로는 기존 정기여객선 선령 만료 시기 도래 및 선박 노후화로 인한 잦은 결항, 1일 1회 왕복에 따른 여객선 이용객 접근성 저하 등으로 주민 불편이 가중되어 왔다.


이에 여수시는 여수~거문 항로 안정화를 위해 선사 공모, 조례개정, 해수부 면담 등 다각적 방법을 모색해왔으며, 지난해는 10여 일간의 장간 결항에 따라 선사나 지방 해수청이 아닌 지자체에서 ‘예비선 확보’라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기도 했다.


이번 신규 출항하는 ‘하멜호’는 해수청 공모를 거쳐 선정된 KT마린 선사의 여객선으로 해수청 최종 운항 심사 등의 절차를 거쳐 오는 20일 전후 정식 운항이 개시될 예정이며, 여수시는 향후 10년간 KT마린 선사에 선박 감가상각비, 운항 결손액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기명 시장은 “전라남도에서 두 번째로 섬이 많고, 특히 2026여수세계섬박람회를 앞두고 있는 우리시는 섬 주민의 해상교통권 확보는 중요한 책무”라며 “섬 주민의 가증 큰 숙원인 여객선이 신규 취항하게 돼 대단히 기쁘고, 더 안전한 해상교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20240705_2.jpg

최향란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