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2 (목)

  • 구름많음속초20.1℃
  • 흐림23.2℃
  • 구름많음철원21.2℃
  • 구름조금동두천22.2℃
  • 구름많음파주20.7℃
  • 맑음대관령16.0℃
  • 비백령도17.7℃
  • 구름조금북강릉19.3℃
  • 구름조금강릉21.9℃
  • 구름많음동해19.3℃
  • 구름많음서울23.4℃
  • 구름많음인천21.3℃
  • 흐림원주23.7℃
  • 구름조금울릉도18.1℃
  • 구름많음수원21.2℃
  • 구름많음영월21.7℃
  • 구름많음충주22.5℃
  • 구름많음서산20.8℃
  • 구름많음울진19.5℃
  • 구름많음청주24.5℃
  • 흐림대전23.7℃
  • 흐림추풍령19.9℃
  • 구름많음안동21.2℃
  • 흐림상주21.6℃
  • 흐림포항21.9℃
  • 흐림군산21.5℃
  • 흐림대구22.3℃
  • 비전주21.9℃
  • 흐림울산19.8℃
  • 흐림창원20.2℃
  • 흐림광주23.3℃
  • 흐림부산20.9℃
  • 흐림통영20.9℃
  • 흐림목포22.6℃
  • 흐림여수22.1℃
  • 흐림흑산도18.5℃
  • 흐림완도20.8℃
  • 흐림고창21.5℃
  • 흐림순천19.2℃
  • 흐림홍성(예)21.6℃
  • 흐림제주23.2℃
  • 흐림고산21.4℃
  • 흐림성산21.4℃
  • 흐림서귀포23.3℃
  • 흐림진주19.7℃
  • 구름많음강화19.6℃
  • 구름많음양평22.8℃
  • 구름많음이천23.0℃
  • 흐림인제20.2℃
  • 흐림홍천23.0℃
  • 구름많음태백16.5℃
  • 구름많음정선군20.4℃
  • 구름많음제천20.6℃
  • 흐림보은21.2℃
  • 흐림천안21.2℃
  • 흐림보령21.3℃
  • 흐림부여22.5℃
  • 흐림금산21.0℃
  • 흐림22.5℃
  • 흐림부안21.4℃
  • 흐림임실21.5℃
  • 흐림정읍21.9℃
  • 흐림남원21.8℃
  • 흐림장수19.6℃
  • 흐림고창군22.1℃
  • 흐림영광군21.7℃
  • 흐림김해시20.7℃
  • 흐림순창군22.1℃
  • 흐림북창원21.1℃
  • 흐림양산시21.6℃
  • 흐림보성군22.0℃
  • 흐림강진군21.5℃
  • 흐림장흥20.3℃
  • 흐림해남20.7℃
  • 흐림고흥20.0℃
  • 흐림의령군20.2℃
  • 흐림함양군20.0℃
  • 흐림광양시21.6℃
  • 흐림진도군
  • 구름많음봉화17.7℃
  • 구름많음영주20.3℃
  • 구름많음문경20.5℃
  • 구름많음청송군17.1℃
  • 구름많음영덕17.8℃
  • 흐림의성19.2℃
  • 흐림구미23.6℃
  • 흐림영천20.3℃
  • 흐림경주시19.5℃
  • 흐림거창19.8℃
  • 흐림합천20.1℃
  • 흐림밀양20.9℃
  • 흐림산청20.9℃
  • 흐림거제20.7℃
  • 흐림남해20.4℃
詩 읽어 주는 남자 - 임호상시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

詩 읽어 주는 남자 - 임호상시인

-미워 할 수도 없는 이 웬수, 어쩌면 좋아

詩 읽어 주는 남자

 
징함네
 

[크기변환]시읽어주는남자임호상시인.jpg


임호상

당신이 그랬던 것처럼
아들 녀석 말을 배워
가끔씩 내 뱉는다
‘징함네~ ’
 
약속시간 늦어도
취해서 들어올 때 도
‘징함네~ ’
 
시도 때도 없이 쓰는 것 같아도
적절하게 쓰는 걸 보니
허허, 웃음이 난다
 
알고나 하는 말일까?
아들 눈에 무에 그리 징할까 생각하며
나도 모르게
그 녀석 참 ‘징함네~ ’ 하는데
뉴스를 보며 어머님도 한마디 하신다
‘징함네~ ’
 
세상
참,
징함네 ~
 
 
 

////詩詩한 이야기
 

 

-미워 할 수도 없는 이 웬수, 어쩌면 좋아

 

우동식시인.jpg

우동식시인

징함네는 징하다는 뜻이다.
‘징하다’는 ‘징그럽다’의 전라도 방언이다.
징그럽다는 만지거나 보기에 소름이 끼칠 만큼 끔찍하게 흉하다는 뜻이다
동의어로 ‘징글징글하다’는 것이다.

어머니도 아내도 아들도 하는 말  ‘징함네’
여기서는 그 시어가 정겹게 들린다. 끈질기네, 정말 대단하네, 미워 할 수도 없는 이 웬수, 어쩌면 좋아, 걱정과 근심 안에는 미움과 원망보다도 사랑이 짭쪼럼하게 배여 있다.

‘세상 참, 징함네 ~’
그러나 요즘 시대를 가만히 보면 자꾸만 이 구절이 촌철살인으로 다가온다.
은근히 중독성이 있고 넋두리 인양 하소연 인 듯 욕인 듯 중얼거리게 된다.

일반 상식과 보편적 시각을 넘어서는 어떤 일들이 지속적으로 반복되면 곧 잘 징함을 느끼게 된다.
예를 들면 세월호 침몰 사건의 진실이 아직도 무엇인지 밝혀지지 않음을 보고 그 단어를 생각하게 되는 데 그때 이미 책임을 지고 우리 눈에 사라져야 할 지도자가 정당이 버젓이 뻔뻔하게 큰 소리치고 있는 것을 보면 참 징글징글하다.

10월19일이 여순 항쟁 71주년이었는데 근 현대사만 보더라도 국가 공권력에 의한 국가 폭력이 그렇게 많았고 반복 되는 것을 보면서도 그 단어가 생각난다.
제주4,3항쟁, 여순 항쟁,  함양. 산청. 거창 민간인 학살사건, 대전 골령골 민간인학살사건, 대구 10월 항쟁, 부마 항쟁, 광주5,18민주화 항쟁 등 반복되는 국가 공권력에 의한 국가폭력, 민간인 학살  참, 징하다. 

일제 강점기 일본 앞잡이 노릇 하던 친일 정치지도자, 경찰, 공무원, 언론인, 문학인, 경제인 등 해방 후에도 청산 하지 못한 그들과 그 후손들의 잔재가, 토착 왜구가 아직도 부끄러운 줄 모르고 설치는 것을 보면 또 이 시어가 생각난다.
개검(狗劍), 떡검, 견찰(犬察), 기레기, 쓰레기 같은 신조어가 난무하는 것도 자기 밥 그릇 지키기와 유전무죄 무전유죄, 강한 자 에게는 약하고 약한 자 에게는 한 없이 강한 모습으로 비친 그들의 모습이며 국민은 안중에도 없이 처절하게 자기 기득권 유지를 위해 발버둥 치는 것을 보고 있으면 참, 징함네가 절로 나온다. 

‘시도 때도 없이 쓰는 것 같아도  적절하게 쓰는 걸 보니  허허, 웃음이 난다 ’는 시인의 말에는 어머니의 언어가 아내의 언어로 아들의 언어로 유전됨을 예리하게 통찰 하고 있다.
마치 역사의 유전자가 그 뿌리를 깊숙이 내리고 있듯이

언어의 온도와 언어 속에 들어있는 뼈는 다르게 느껴지겠지만 징글징글한 어떤 연결 고리는 과감하게 끊어버리고 도려내야 함을 넌지시 건네고 있다.
세상, 참,  징함네 ~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