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구름많음속초19.6℃
  • 흐림21.8℃
  • 구름많음철원20.2℃
  • 구름많음동두천20.7℃
  • 구름많음파주20.1℃
  • 구름많음대관령14.5℃
  • 비백령도18.4℃
  • 구름조금북강릉18.7℃
  • 구름조금강릉20.8℃
  • 구름많음동해18.6℃
  • 구름많음서울22.9℃
  • 구름많음인천21.5℃
  • 구름많음원주23.8℃
  • 구름많음울릉도18.3℃
  • 구름많음수원20.5℃
  • 구름많음영월19.7℃
  • 구름많음충주22.5℃
  • 구름조금서산21.0℃
  • 구름많음울진18.8℃
  • 구름많음청주23.6℃
  • 흐림대전23.1℃
  • 흐림추풍령19.8℃
  • 구름많음안동19.4℃
  • 구름많음상주20.5℃
  • 흐림포항21.0℃
  • 흐림군산22.1℃
  • 흐림대구21.5℃
  • 흐림전주22.2℃
  • 흐림울산19.5℃
  • 흐림창원20.4℃
  • 흐림광주22.1℃
  • 흐림부산20.8℃
  • 흐림통영20.5℃
  • 흐림목포22.1℃
  • 흐림여수22.0℃
  • 비흑산도18.6℃
  • 흐림완도20.7℃
  • 흐림고창21.0℃
  • 흐림순천18.6℃
  • 구름많음홍성(예)20.9℃
  • 흐림제주23.7℃
  • 흐림고산22.0℃
  • 흐림성산21.7℃
  • 흐림서귀포22.9℃
  • 흐림진주19.0℃
  • 구름조금강화19.1℃
  • 구름많음양평21.2℃
  • 구름많음이천21.4℃
  • 흐림인제20.1℃
  • 구름많음홍천21.8℃
  • 구름많음태백15.5℃
  • 구름많음정선군18.5℃
  • 구름많음제천19.4℃
  • 구름많음보은19.7℃
  • 구름많음천안20.1℃
  • 흐림보령21.1℃
  • 흐림부여21.7℃
  • 흐림금산20.5℃
  • 구름많음22.1℃
  • 흐림부안20.9℃
  • 흐림임실20.0℃
  • 흐림정읍20.8℃
  • 흐림남원21.4℃
  • 흐림장수19.0℃
  • 흐림고창군21.2℃
  • 흐림영광군21.2℃
  • 흐림김해시20.9℃
  • 흐림순창군20.8℃
  • 흐림북창원20.8℃
  • 흐림양산시20.8℃
  • 흐림보성군21.1℃
  • 흐림강진군21.5℃
  • 흐림장흥20.1℃
  • 흐림해남20.7℃
  • 흐림고흥19.9℃
  • 흐림의령군19.8℃
  • 흐림함양군18.8℃
  • 흐림광양시21.6℃
  • 흐림진도군20.8℃
  • 구름많음봉화16.1℃
  • 구름많음영주18.8℃
  • 구름많음문경19.3℃
  • 구름많음청송군16.4℃
  • 구름많음영덕17.4℃
  • 구름많음의성18.4℃
  • 흐림구미21.1℃
  • 흐림영천19.1℃
  • 흐림경주시18.8℃
  • 흐림거창19.0℃
  • 흐림합천19.5℃
  • 흐림밀양20.2℃
  • 흐림산청19.8℃
  • 흐림거제21.0℃
  • 흐림남해19.9℃
현장취재 - 1급 발암물질 ‘석면’ 불법 방치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현장취재 - 1급 발암물질 ‘석면’ 불법 방치

-대포2리 구족도 마을... 보온, 도장 전문업체 석면 수년째 방치
-석면.... 폐암, 호흡기 질환 등 치명적인 악영향 물질로 일상 속 방사능

-대포2리 구족도 마을... 보온, 도장 전문업체 석면 수년째 방치
-석면.... 폐암, 호흡기 질환 등 치명적인 악영향 물질로 일상 속 방사능

 

현장취재 - 1급 발암물질 ‘석면’ 불법 방치.jpg

>석면 불법 방치한 보온 도장 전문업체

 

여수 대포 2리 구족도에 위치한 보온자재, 도장 전문업체인 ㈜00000이 공장근처에 석면자재를 수년째 무분별하게 방치해두고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제보자와 함께 간 현장에는 공사 후 남겨진 자재로 보이는 1급 발암물질인 석면으로 보이는 것들이 외부 환경에 노출된 채 아무런 보호 장치 없이 야적되어 있다.
이 공장은 현재 영업을 하지 않고 폐업을 한 상태로 보인다.
 

현장취재 - 1급 발암물질 ‘석면’ 불법 방치5.jpg

>아무런 장치 없이 그대로 방치 된 석면

 

현장취재 - 1급 발암물질 ‘석면’ 불법 방치7.jpg

>수 년 째 쌓여있는 폐자재


석면과 폐기물이 쌓여 있는 근처에는 정체를 알 수 없는 물이 항상 질펀하게 흐르고 있고 100미터 인근에는 배추며 파 등등 농사를 짓는 밭과 주택들이 있다. 

비가 오면 인근 토양과 지하수에 석면이 흘러 들어 갈 것이 자명해 보이며 이로 인해 농작물 오염과 건강에 대한 인근 주민들의 불안감이 갈수록 커져만 가고 있다. 
 

현장취재 - 1급 발암물질 ‘석면’ 불법 방치7.jpg

>100미터 이내 근처에 주택과 밭들이 있다.

제보자 이재환(대포2리 이장)씨는 “석면을 방치한 업체에 몇 번 항의하면 겨우 조금 치우는 시늉만 한다. 공사를 하고 남은 석면자재를 또 다시 가져다 놓고 하는 것을 반복한다” 라고 했다.

석면을 무단 방치 한 이 업체 간판에는 친환경 보온, 도장 전문업체라고 써져 있다.
 

현장취재 - 1급 발암물질 ‘석면’ 불법 방치2.jpg

>공장 마당에는 보온자재로 보이는 물건이 쌓여 있다.

 
석면은 1급 발암물질로 미세한 섬유 입자가 부서지면서 공기 중에 섬유 상태로 떠다니게 되며, 호흡기를 통해 유입될 경우 폐에 박히게 된다.
인체에 들어가면 폐암, 호흡기 질환 등에 치명적인 악영향을 끼치는 물질로 석면은 일상속의 방사능 핵무기라고 표현해도 과언이 아니다. 

석면을  불법 방출한 업체들은 석면을 처리하는데 고가의 지정폐기물 처리비용 때문에 양심을 버리는 행동을 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대포2리 주민 김모씨는 “대포로 이사 온지 2년째다. 그때부터 석면이 저렇게 쌓여있어 치워달라고 공장에 몇 번 항의 했지만 그대로 방치되어 있다. 이제 여수시가 나서서 해결해주길 바란다”라고 강력히 호소했다.
 
공장측 입장을 알아보기 위해 공장 간판에 써있는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었지만 "지금 거신 전화 번호는 없는 전화번호"라는 멘트가 흘러나온다. 

한편, 제보자 이재환 이장은 "더이상 저 업체의 파렴치한 행위를 두고 볼 수 없다. 여수시에 민원을 넣어 반드시 석면처리를 해결하고 쾌적한 환경을 되찾겠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최향란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