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화)

  • 맑음속초4.8℃
  • 맑음-2.6℃
  • 맑음철원-3.4℃
  • 맑음동두천-1.7℃
  • 맑음파주-2.4℃
  • 맑음대관령-3.9℃
  • 맑음백령도0.7℃
  • 맑음북강릉3.5℃
  • 맑음강릉5.3℃
  • 맑음동해3.7℃
  • 맑음서울-1.8℃
  • 맑음인천-2.5℃
  • 맑음원주-1.6℃
  • 눈울릉도1.0℃
  • 맑음수원-0.3℃
  • 맑음영월-1.1℃
  • 맑음충주-1.3℃
  • 맑음서산1.0℃
  • 맑음울진3.3℃
  • 맑음청주-0.2℃
  • 맑음대전2.2℃
  • 맑음추풍령-0.7℃
  • 맑음안동0.4℃
  • 맑음상주0.4℃
  • 맑음포항3.6℃
  • 맑음군산2.3℃
  • 맑음대구2.5℃
  • 맑음전주1.1℃
  • 맑음울산3.2℃
  • 맑음창원2.4℃
  • 맑음광주3.1℃
  • 맑음부산4.0℃
  • 맑음통영5.5℃
  • 맑음목포1.8℃
  • 맑음여수3.6℃
  • 구름조금흑산도5.8℃
  • 맑음완도4.9℃
  • 맑음고창1.6℃
  • 맑음순천1.5℃
  • 맑음홍성(예)1.1℃
  • 구름많음제주6.2℃
  • 구름많음고산5.5℃
  • 구름조금성산6.2℃
  • 맑음서귀포8.6℃
  • 맑음진주6.0℃
  • 맑음강화-1.2℃
  • 맑음양평-1.1℃
  • 맑음이천-0.4℃
  • 맑음인제-2.0℃
  • 맑음홍천-0.7℃
  • 맑음태백-0.1℃
  • 맑음정선군-1.0℃
  • 맑음제천-2.4℃
  • 맑음보은0.0℃
  • 맑음천안-0.8℃
  • 맑음보령1.6℃
  • 맑음부여2.5℃
  • 맑음금산0.7℃
  • 맑음부안1.6℃
  • 맑음임실0.0℃
  • 맑음정읍0.7℃
  • 맑음남원0.6℃
  • 맑음장수-0.6℃
  • 맑음고창군1.4℃
  • 맑음영광군3.1℃
  • 맑음김해시3.4℃
  • 맑음순창군0.9℃
  • 맑음북창원4.1℃
  • 맑음양산시5.4℃
  • 맑음보성군5.4℃
  • 맑음강진군3.9℃
  • 맑음장흥4.2℃
  • 맑음해남4.0℃
  • 맑음고흥3.9℃
  • 맑음의령군5.9℃
  • 맑음함양군1.9℃
  • 맑음광양시3.8℃
  • 맑음진도군4.4℃
  • 맑음봉화0.8℃
  • 맑음영주-0.7℃
  • 맑음문경0.1℃
  • 맑음청송군-0.1℃
  • 맑음영덕2.7℃
  • 맑음의성2.0℃
  • 맑음구미2.9℃
  • 맑음영천2.7℃
  • 맑음경주시2.9℃
  • 맑음거창3.1℃
  • 맑음합천4.2℃
  • 맑음밀양4.4℃
  • 맑음산청4.1℃
  • 맑음거제4.2℃
  • 맑음남해5.3℃
주승용 국회부의장, 현장근로자에 대한 실질적인 안전대책 보완 필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주승용 국회부의장, 현장근로자에 대한 실질적인 안전대책 보완 필요

-여수산단 내 대기업 화학공장 청소 작업 하던 하청업체 근로자 숨지는 사고 발생
-국회,「산업안전보건법」일명 ‘김용균법 개정안 올해 1월 16일부터 시행

-여수산단 내 대기업 화학공장 청소 작업 하던 하청업체 근로자 숨지는 사고 발생
-국회,「산업안전보건법」일명 ‘김용균법 개정안 올해 1월 16일부터 시행

 

사본 -주승용 부의장 프로필 사진.jpg

 

주승용 국회부의장(여수을, 4선, 국토교통위원회)은 지난 3일 여수국가산단에서 발생한 하청업체 근로자의 사망사고에 대해 산업안전보건법(일명‘김용균법’)이 강화됐지만 안전을 지키기에는 부족하다며, 현장근로자에 대한 실질적인 안전대책 보완이 필요하다고 5일 밝혔다.


지난 3일 전남 여수산단 내 대기업 화학공장에서 청소 작업을 하던 하청업체 근로자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하청업체 근로자는 탱크 내부에서 촉매 교체 작업을 하던 중 촉매 덩어리가 쏟아지면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에서는「산업안전보건법」일명 ‘김용균법’으로 일컬어지는 개정안을 지난해 12월 통과시켰고, 올해 1월 16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주 부의장은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 태안 화력발전소 사고를 통해 우리 사회에 ‘위험의 외주화’라는 경종을 울리며, ‘김용균법’이 시행에 들어갔지만 한 달도 채 안된 상황에서 이러한 사고가 발생해 참담하다”며,  “안타까운 사고가 반복되지 않도록 철저한 조사를 통해 원인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주 부의장은 “김용균법은 산업 전반의 하청구조 개선과 산재예방위해 원청 사업주의 책임을 강화하는 취지로 개정되었지만, 여전히 산업현장 근로자들은 위험에 노출돼 있다.”며, “현장근로자에 대한 실질적인 안전대책 보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