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화)

  • 맑음속초4.8℃
  • 맑음-2.6℃
  • 맑음철원-3.4℃
  • 맑음동두천-1.7℃
  • 맑음파주-2.4℃
  • 맑음대관령-3.9℃
  • 맑음백령도0.7℃
  • 맑음북강릉3.5℃
  • 맑음강릉5.3℃
  • 맑음동해3.7℃
  • 맑음서울-1.8℃
  • 맑음인천-2.5℃
  • 맑음원주-1.6℃
  • 눈울릉도1.0℃
  • 맑음수원-0.3℃
  • 맑음영월-1.1℃
  • 맑음충주-1.3℃
  • 맑음서산1.0℃
  • 맑음울진3.3℃
  • 맑음청주-0.2℃
  • 맑음대전2.2℃
  • 맑음추풍령-0.7℃
  • 맑음안동0.4℃
  • 맑음상주0.4℃
  • 맑음포항3.6℃
  • 맑음군산2.3℃
  • 맑음대구2.5℃
  • 맑음전주1.1℃
  • 맑음울산3.2℃
  • 맑음창원2.4℃
  • 맑음광주3.1℃
  • 맑음부산4.0℃
  • 맑음통영5.5℃
  • 맑음목포1.8℃
  • 맑음여수3.6℃
  • 구름조금흑산도5.8℃
  • 맑음완도4.9℃
  • 맑음고창1.6℃
  • 맑음순천1.5℃
  • 맑음홍성(예)1.1℃
  • 구름많음제주6.2℃
  • 구름많음고산5.5℃
  • 구름조금성산6.2℃
  • 맑음서귀포8.6℃
  • 맑음진주6.0℃
  • 맑음강화-1.2℃
  • 맑음양평-1.1℃
  • 맑음이천-0.4℃
  • 맑음인제-2.0℃
  • 맑음홍천-0.7℃
  • 맑음태백-0.1℃
  • 맑음정선군-1.0℃
  • 맑음제천-2.4℃
  • 맑음보은0.0℃
  • 맑음천안-0.8℃
  • 맑음보령1.6℃
  • 맑음부여2.5℃
  • 맑음금산0.7℃
  • 맑음부안1.6℃
  • 맑음임실0.0℃
  • 맑음정읍0.7℃
  • 맑음남원0.6℃
  • 맑음장수-0.6℃
  • 맑음고창군1.4℃
  • 맑음영광군3.1℃
  • 맑음김해시3.4℃
  • 맑음순창군0.9℃
  • 맑음북창원4.1℃
  • 맑음양산시5.4℃
  • 맑음보성군5.4℃
  • 맑음강진군3.9℃
  • 맑음장흥4.2℃
  • 맑음해남4.0℃
  • 맑음고흥3.9℃
  • 맑음의령군5.9℃
  • 맑음함양군1.9℃
  • 맑음광양시3.8℃
  • 맑음진도군4.4℃
  • 맑음봉화0.8℃
  • 맑음영주-0.7℃
  • 맑음문경0.1℃
  • 맑음청송군-0.1℃
  • 맑음영덕2.7℃
  • 맑음의성2.0℃
  • 맑음구미2.9℃
  • 맑음영천2.7℃
  • 맑음경주시2.9℃
  • 맑음거창3.1℃
  • 맑음합천4.2℃
  • 맑음밀양4.4℃
  • 맑음산청4.1℃
  • 맑음거제4.2℃
  • 맑음남해5.3℃
여수시 의회, 미납된 '해상케이블카 공익기부 약정 이행하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여수시 의회, 미납된 '해상케이블카 공익기부 약정 이행하라'

- 여수시는 단호한 조치 취해 여수시민의 자존심과 여수시 행정 권위 회복하라
- 10일 198회 임시회 1차 본회의서 김행기 의원 발의
- 매출액 3% 기부약정 즉각 이행, 공개 사과 등 촉구

- 여수시는 단호한 조치 취해 여수시민의 자존심과 여수시 행정 권위 회복하라
- 10일 198회 임시회 1차 본회의서 김행기 의원 발의
- 매출액 3% 기부약정 즉각 이행, 공개 사과 등 촉구

 

[크기변환]여수시의회김행기.png

 

해상케이블카 매출액의 3%를 공익기부하는 내용의 약정이 2017년부터 이행되지 않는 가운데 여수시의회가 결의문을 통해 공익기부금 납부 이행을 강하게 촉구하고 나섰다.


여수시의회(의장 서완석)는 10일 개회한 198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김행기 의원이 발의한 ‘여수해상케이블카 운영 공익기부금 납부 이행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결의문의 주요 내용은 여수해상케이블카㈜가 공익기부 약정을 즉시 이행할 것과 여수시와 시민의 신뢰를 저버린 것에 대해 공개 사과하는 것이다.

결의문은 여수시에 대해서는 단호한 조치를 취해 여수시민의 자존심과 여수시 행정의 권위를 회복하라고 촉구했다. 공익기부금 납부 기간을 정하고, 제소전 화해조서 내용대로 미납분에 연 20%의 지연손해금을 청구하라고 촉구했다.

여수해상케이블카는 지난 2014년 운행을 시작했다. 전국적으로 유명세를 타면서 여수 대표 관광시설이 됐고, 2018년에는 전남 관광지 중 최고 수준인 240억 원의 수입을 올렸다.

케이블카 측은 이러한 높은 수입에도 불구하고 매출액의 3%를 공익기부하기로 한 약정을 2017년부터 지키지 않고 있다. 미납된 공익기부금은 2017년 1분기부터 2019년 4분기까지 20억6000여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앞서 2015년부터 2년간은 정상적으로 기부금을 납부했다.
현재 케이블카 측은 2014년 당시 기부약정 담당 공무원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소하고, 자체적으로 장학재단을 설립해 운영하겠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김행기 의원은 이날 “케이블카 측의 이러한 태도는 여수시와 시민들을 무시하고, 시간을 끌어 공익기부를 회피할 목적임이 분명하다”며 “그동안 각종 불편을 감내해왔던 여수시민은 극한 분노와 배신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여수해상케이블카 사업은 정상 궤도에 오르기까지 여수시로부터 공원해제, 주차장 부지 확보 등 많은 혜택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결의문에 따르면 준공 필수조건인 주차장 부지(250면)의 경우 케이블카 측이 이를 확보하지 못해 준공이 불가한 상황이었으나 여수시와 시의회가 수정동 시유지에 주차빌딩을 건립할 수 있도록 해 해결됐다.

또한 여수시가 주차빌딩 준공까지 약 1년6개월간 임시 운행허가를 내줘 케이블카 측은 약 375억 원의 매출도 올렸다.
특히 여수시민들은 교통체증 등 많은 불편을 감내해왔고, 시 공무원들은 주말과 휴일도 없이 교통대책 근무에 종사했다.

김행기 의원은 “사업이 어려울 때 시와 시민의 도움으로 성공한 기업이 시민과의 약속을 저버리고, 소송과 고소에 나선 행위는 시와 시민을 우롱하는 처사로 강력히 지탄받아 마땅하다”고 결의문을 통해 비판했다.
그러면서 “케이블카 측은 더 이상 얕은 수를 부리지 말고, 시에서 지정한 (재)여수시인재육성장학회에 유료입장권 매출액의 3%를 기부하는 약정을 신속히 이행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여수시에도 “더 이상 여수해상케이블카㈜ 측에 휘둘리지 말고, 공익기부 이행을 위한 단호한 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여수시의회는 이날 채택한 결의문을 여수해상케이블카㈜와 여수시에 송부할 계획이다.
 
최향란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