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목)

  • 흐림속초13.0℃
  • 구름많음10.6℃
  • 흐림철원10.0℃
  • 흐림동두천11.5℃
  • 흐림파주10.8℃
  • 흐림대관령6.0℃
  • 구름많음백령도14.4℃
  • 흐림북강릉12.0℃
  • 흐림강릉14.3℃
  • 흐림동해12.3℃
  • 구름많음서울14.1℃
  • 구름많음인천14.7℃
  • 흐림원주12.3℃
  • 구름조금울릉도13.0℃
  • 흐림수원12.5℃
  • 구름많음영월9.7℃
  • 구름많음충주9.1℃
  • 흐림서산11.2℃
  • 구름많음울진11.4℃
  • 박무청주13.5℃
  • 박무대전13.1℃
  • 흐림추풍령8.4℃
  • 구름많음안동10.1℃
  • 흐림상주9.9℃
  • 구름조금포항12.9℃
  • 구름많음군산13.8℃
  • 박무대구11.0℃
  • 박무전주12.7℃
  • 맑음울산12.1℃
  • 구름많음창원12.2℃
  • 박무광주14.2℃
  • 구름많음부산14.7℃
  • 구름많음통영14.2℃
  • 구름많음목포14.2℃
  • 맑음여수15.7℃
  • 구름많음흑산도14.5℃
  • 구름조금완도14.1℃
  • 구름많음고창10.7℃
  • 구름조금순천8.6℃
  • 박무홍성(예)10.5℃
  • 구름많음제주16.4℃
  • 구름조금고산16.3℃
  • 구름조금성산14.2℃
  • 구름조금서귀포15.1℃
  • 흐림진주9.6℃
  • 구름많음강화11.2℃
  • 흐림양평11.8℃
  • 흐림이천10.8℃
  • 흐림인제9.4℃
  • 흐림홍천11.0℃
  • 구름많음태백6.2℃
  • 흐림정선군9.4℃
  • 구름많음제천8.0℃
  • 구름많음보은9.3℃
  • 흐림천안9.3℃
  • 구름조금보령11.9℃
  • 구름많음부여10.8℃
  • 구름많음금산9.1℃
  • 구름많음부안12.3℃
  • 구름많음임실8.8℃
  • 구름많음정읍11.6℃
  • 구름조금남원10.4℃
  • 구름많음장수7.2℃
  • 구름많음고창군10.6℃
  • 구름많음영광군11.1℃
  • 구름많음김해시13.1℃
  • 맑음순창군10.2℃
  • 구름많음북창원10.0℃
  • 구름많음양산시13.0℃
  • 구름많음보성군10.9℃
  • 구름조금강진군11.4℃
  • 구름조금장흥10.2℃
  • 구름많음해남9.2℃
  • 구름조금고흥9.4℃
  • 구름많음의령군9.0℃
  • 구름조금함양군8.7℃
  • 구름많음광양시13.7℃
  • 구름조금진도군11.9℃
  • 구름조금봉화6.7℃
  • 구름조금영주7.7℃
  • 흐림문경9.4℃
  • 구름많음청송군6.9℃
  • 구름많음영덕9.5℃
  • 구름많음의성7.6℃
  • 구름많음구미10.3℃
  • 구름많음영천9.1℃
  • 구름조금경주시9.0℃
  • 흐림거창8.9℃
  • 흐림합천9.5℃
  • 구름조금밀양10.1℃
  • 구름많음산청9.4℃
  • 구름많음거제12.9℃
  • 구름조금남해13.1℃
여수시, ‘진두~조선소 도로’ 12년 만에 ‘뻥’ 뚫렸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여수시, ‘진두~조선소 도로’ 12년 만에 ‘뻥’ 뚫렸다

142억 투입, 폭 15m‧길이 2078m‧왕복 2차로
2006년 12월 착공, 2019년 2월 준공, 오는 8일 개통식

 

1. 여수시, ‘진두~조선소’ 도로 12년 만에 ‘뻥’ 뚫렸다.jpg

 지난 2월 준공된 진두~조선소 간 확·포장 도로 전경(드론 촬영)

 

  여수시 돌산읍 진두마을과 조선소 간 도로가 12년 만에 뻥 뚫렸다.

 

 시(시장 권오봉)는 지역 숙원사업인 돌산읍 진두~조선소 간 도로 확포장 공사를 지난 2월 마무리하고 오는 8일 공사 현장에서 개통식을 연다고 밝혔다.

 

 여수시는 주민 교통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200612월부터 20192월까지 사업비 142억 원을 투입해 폭 15m, 길이 2078m, 왕복 2차로 도로를 개설했다.

 

 특히 이번 공사에서는 인근 주민과 조선소 근무자, 관광객 등을 위해 주차 공간을 양쪽 도로에 마련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도로 개설로 진두, 진목 마을 간 차량 통행이 원활해질 것으로 기대한다앞으로도 지역 교통 불편 해소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향란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