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8 (토)

  • 구름조금속초23.9℃
  • 구름조금25.2℃
  • 구름조금철원24.6℃
  • 맑음동두천26.0℃
  • 맑음파주24.8℃
  • 흐림대관령18.7℃
  • 맑음백령도23.7℃
  • 흐림북강릉22.3℃
  • 흐림강릉23.3℃
  • 구름많음동해23.3℃
  • 맑음서울26.1℃
  • 맑음인천26.3℃
  • 구름많음원주23.5℃
  • 구름조금울릉도21.8℃
  • 맑음수원26.3℃
  • 흐림영월23.4℃
  • 맑음충주22.5℃
  • 맑음서산25.3℃
  • 구름많음울진24.8℃
  • 맑음청주24.1℃
  • 맑음대전25.5℃
  • 맑음추풍령22.8℃
  • 흐림안동19.5℃
  • 맑음상주21.7℃
  • 구름많음포항23.7℃
  • 맑음군산24.5℃
  • 구름많음대구24.4℃
  • 맑음전주24.3℃
  • 구름조금울산24.4℃
  • 맑음창원24.9℃
  • 구름많음광주24.1℃
  • 구름조금부산26.2℃
  • 구름조금통영23.9℃
  • 맑음목포24.6℃
  • 구름조금여수23.9℃
  • 구름많음흑산도24.2℃
  • 구름많음완도25.2℃
  • 맑음고창24.8℃
  • 흐림순천24.3℃
  • 맑음홍성(예)23.8℃
  • 구름조금제주27.8℃
  • 구름많음고산27.0℃
  • 구름많음성산25.8℃
  • 구름조금서귀포26.1℃
  • 흐림진주24.3℃
  • 맑음강화25.1℃
  • 구름조금양평24.5℃
  • 구름조금이천25.0℃
  • 흐림인제23.6℃
  • 구름조금홍천25.3℃
  • 흐림태백16.6℃
  • 흐림정선군21.6℃
  • 구름많음제천22.7℃
  • 맑음보은22.2℃
  • 맑음천안23.7℃
  • 맑음보령25.6℃
  • 맑음부여24.5℃
  • 맑음금산23.8℃
  • 맑음24.7℃
  • 맑음부안23.9℃
  • 맑음임실23.9℃
  • 맑음정읍23.7℃
  • 구름많음남원23.0℃
  • 맑음장수23.7℃
  • 맑음고창군24.8℃
  • 맑음영광군24.8℃
  • 맑음김해시25.7℃
  • 구름많음순창군24.2℃
  • 구름많음북창원26.2℃
  • 구름많음양산시26.2℃
  • 흐림보성군25.9℃
  • 구름많음강진군26.0℃
  • 흐림장흥25.1℃
  • 구름많음해남26.1℃
  • 흐림고흥24.4℃
  • 구름조금의령군25.6℃
  • 구름많음함양군24.6℃
  • 흐림광양시25.0℃
  • 맑음진도군26.1℃
  • 흐림봉화19.7℃
  • 흐림영주20.7℃
  • 구름많음문경22.1℃
  • 구름많음청송군22.0℃
  • 흐림영덕22.5℃
  • 흐림의성20.2℃
  • 구름조금구미22.8℃
  • 흐림영천22.9℃
  • 흐림경주시24.6℃
  • 구름많음거창24.3℃
  • 맑음합천25.1℃
  • 구름많음밀양26.1℃
  • 구름많음산청23.4℃
  • 맑음거제23.7℃
  • 구름조금남해23.7℃
기고문-우리집 화재를 피하는 비밀통로 ‘경량칸막이’를 아시나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기고문-우리집 화재를 피하는 비밀통로 ‘경량칸막이’를 아시나요?

-공동주택 화재 발생 때 출입구 대피 어려운 경우 옆집으로 신속하게 피난하는 피난시설

-공동주택 화재 발생 때 출입구 대피 어려운 경우 옆집으로 신속하게 피난하는 피난시설
 

[포맷변환]임현욱소방관.jpg

임현욱(여수소방서 예방안전과)


지난 9월 광양시의 한 고층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아파트 44층에서 발생했고, 아파트 입구 공용공간에서 일어나 딱히 대피할 방도가 없었지만, 화재 당시 집 안에 있던 6개월 된 아기와 엄마는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었다.

 
어떻게 엄마와 아기는 대피할 수 있었을까? 바로‘경량칸막이’때문이다. 1992년 7월 주택법 관련규정 개정으로 3층 이상의 아파트의 경우 세대 간 경량칸막이를 설치하는 법이 의무화됐다.

 
또한, ‘경량칸막이’는 공동주택에 화재가 발생하였을 때 출입구 대피가 어려운 경우 옆집으로 신속하게 피난할 수 있도록 만들어 놓은 피난시설로 계단식 아파트의 경우 옆집사이에, 복도식의 경우 양쪽에 설치가 되어있다.

 
약 9mm가량의 석고보드 재질 등으로 만들어진 경량칸막이는 남녀노소 누구나 적은 힘과 망치와 같은 도구를 사용하면 쉽게 파괴할 수 있어 아파트 화재발생 시 피난에 유용한 시설이다.

 
하지만, 많은 가정에서는 경량칸막이의 존재조차도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부족한 수납공간 혹은 방 안의 가재도구 배치 등 물건의 적치로 인해 피난시 제대로 사용되지 못하는 실정이다.

 
더군다나, 화재발생 시 요구조자의 대부분은 패닉상태에 빠지게 되어 피난방법도 생각나지 않게 되는데, 그 상황에서 장애물은 구조자에게 그야말로 엄청난 흉기인 샘이다.

 
그러므로, 빠른 피난을 위해 내 집의 경량칸막이 위치와 혹시 칸막이 앞에 장애물이 있지는 않은지? 그리고 칸막이를 부술 도구들은 있는지? 등 화재발생 시 당황하지 않고 사용할 수 있도록 미리 대비할 필요가 있다.
 
 
소방관으로서 아직도 시민들의 안전의식 많은 개선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면서도 앞서 말한 화재와 같은 사례들을 접하게 되어 바뀌어가는 모습을 보면 흐뭇하기도 하다. 많은 시민들이 이런 사고들을 통해 내 집과 내 가족을 지키는 ‘타산지석’의 기회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