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금)

  • 맑음속초10.8℃
  • 맑음-1.2℃
  • 맑음철원-1.2℃
  • 맑음동두천1.3℃
  • 맑음파주-0.9℃
  • 맑음대관령-0.7℃
  • 맑음백령도7.2℃
  • 맑음북강릉8.8℃
  • 맑음강릉11.4℃
  • 맑음동해10.6℃
  • 박무서울6.0℃
  • 박무인천6.7℃
  • 맑음원주3.5℃
  • 맑음울릉도12.1℃
  • 박무수원4.5℃
  • 맑음영월1.4℃
  • 맑음충주1.2℃
  • 맑음서산1.4℃
  • 맑음울진9.8℃
  • 맑음청주6.0℃
  • 맑음대전5.1℃
  • 맑음추풍령3.8℃
  • 맑음안동4.3℃
  • 맑음상주7.5℃
  • 흐림포항11.2℃
  • 구름조금군산4.1℃
  • 맑음대구7.0℃
  • 맑음전주3.9℃
  • 흐림울산9.8℃
  • 구름많음창원7.3℃
  • 맑음광주6.1℃
  • 흐림부산10.1℃
  • 구름많음통영8.5℃
  • 맑음목포5.5℃
  • 구름조금여수9.8℃
  • 맑음흑산도6.5℃
  • 흐림완도9.4℃
  • 맑음고창1.6℃
  • 구름많음순천6.9℃
  • 박무홍성(예)4.6℃
  • 흐림제주11.3℃
  • 구름많음고산11.1℃
  • 흐림성산10.2℃
  • 흐림서귀포11.5℃
  • 구름많음진주3.7℃
  • 맑음강화5.4℃
  • 맑음양평2.3℃
  • 구름조금이천4.1℃
  • 맑음인제-0.1℃
  • 맑음홍천0.1℃
  • 구름조금태백5.7℃
  • 맑음정선군1.0℃
  • 맑음제천-0.1℃
  • 맑음보은-0.1℃
  • 맑음천안0.9℃
  • 맑음보령2.4℃
  • 맑음부여0.9℃
  • 맑음금산1.0℃
  • 맑음2.8℃
  • 맑음부안3.1℃
  • 맑음임실-0.5℃
  • 맑음정읍2.7℃
  • 맑음남원1.4℃
  • 구름조금장수-1.4℃
  • 맑음고창군1.5℃
  • 맑음영광군2.2℃
  • 구름많음김해시7.2℃
  • 맑음순창군0.2℃
  • 구름많음북창원7.5℃
  • 구름많음양산시7.8℃
  • 구름많음보성군7.6℃
  • 구름조금강진군6.9℃
  • 구름조금장흥3.3℃
  • 구름많음해남4.3℃
  • 구름많음고흥5.6℃
  • 구름조금의령군2.6℃
  • 구름많음함양군2.7℃
  • 구름많음광양시8.2℃
  • 구름많음진도군7.4℃
  • 구름많음봉화3.7℃
  • 구름많음영주8.1℃
  • 맑음문경6.2℃
  • 구름많음청송군1.2℃
  • 구름많음영덕10.4℃
  • 맑음의성0.9℃
  • 구름많음구미7.0℃
  • 구름많음영천2.7℃
  • 구름많음경주시5.7℃
  • 구름많음거창3.2℃
  • 구름많음합천4.2℃
  • 구름많음밀양3.5℃
  • 구름조금산청4.3℃
  • 흐림거제7.6℃
  • 구름많음남해8.0℃
김 지사, 섬마을 초등생 소망 편지에 직접 답장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김 지사, 섬마을 초등생 소망 편지에 직접 답장

“언제든 육지 오갈 수 있는 다리 놓아달라”는 건의에 “최선 다하겠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여수 섬마을 초등학생들이 언제든 육지를 오갈 수 있는 다리를 놓아달라는 간절한 소망을 담아 보내온 편지에 하루빨리 만들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장을 해 눈길을 끌고 있다.

 

 8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지난 310일께 여수 개도의 화정초등학교 학생들이 여섯 통의 손 편지를 김영록 도지사에게 보내왔다.

 

 편지에는 학교 급식이 참 맛있다는 자랑부터 개도 막걸리가 유명하다꼭 와서 먹어봤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들어있었다. 무엇보다도 섬 주민들이 겪는 불편을 없애달라육지와 연결된 다리를 놓아달라는 간절한 소망이 담겨있었다.

 

 이에 김 지사는 정성스럽게 답장을 써 보냈다. 김 지사는 답장을 통해 저도 섬에서 나고 자라, 섬 주민이 겪는 불편과 간절함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다개도와 화태도, 개도와 제도, 제도와 백야도를 잇는 다리가 2020년 착공해 2028년 완공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언제든 드나들 수 있는 튼튼하고 멋진 다리가 하루빨리 만들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어린이들이 고사리 손으로 한 자 한 자 정성들여 쓴 편지를 보니 너무 흐뭇했다글씨는 조금 삐뚤지만 안에 담긴 순박하고 반듯한 마음을 보고 학생들에게 작은 용기와 희망이나마 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앞으로도 어린이를 비롯한 도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도민 행복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첨부파일 다운로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